0
Total 3525 articles, 177 pages/ current page is 1
  Total : 3525, 1 / 177 pages
게시물 보기     
이 름
  정신대연구소 2018-01-11 11:40:17, Hit : 133
제 목   [뉴스1 2018.1.11] 정부 위안부합의 처리, "잘했다" 63% vs "잘못" 21%
정부 위안부합의 처리, "잘했다" 63% vs "잘못" 21%

구교운 기자 입력 2018.01.11. 09:30 댓글 950개

한국당 지지층은 "잘했다" 32.9%, "잘못했다" 41.2%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구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 방한모자와 목도리가 둘러져 있다.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구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 방한모자와 목도리가 둘러져 있다.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국민 10명 중 6명은 정부의 한일 위안부합의 처리 방침에 대해 "잘한 결정"이라고 평가하는 것으로 11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일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존 위안부 합의를 사실상 파기한 것으로, 향후 한일 외교관계를 고려할 때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63.2%였다.

이는 '기존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지 않고 재협상도 요구하지 않았기에,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20.5%)의 3배가 넘는 수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잘한 결정 81.0%, 잘못한 결정 10.0%)과 정의당 지지층(73.8%, 17.7%)에서 70% 이상이 '잘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바른정당(59.0%, 27.8%)과 국민의당 지지층(55.9%, 21.2%)에서도 '잘한 결정' 평가가 절반을 넘었고, 무당층(36.2%, 26.3%)에서도 '잘한 결정'이라는 긍정적 평가가 우세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32.9%, 41.2%)에서는 '잘못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기록됐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66.3%, 21.1%), 광주·전라(65.4%, 15.3%), 서울(65.0%, 18.4%), 부산·경남·울산(63.5%, 15.3%), 대전·충청·세종(59.9%, 18.8%), 대구·경북(52.7%, 34.9%) 순으로 '잘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연령별로는 40대(79.2%, 17.3%)와 20대(74.0%, 13.4%)에서 '잘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70%를 넘었고, 30대(66.0%, 14.2%)와 50대(58.6%, 22.0%)에서도 절반을 넘었다. 60대 이상(44.1%, 31.5%)에서도 '잘한 결정'이란 평가가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78.0%, 14.3%)과 중도층(68.5%, 14.7%), 보수층(44.3% vs 38.3%) 모두에서 '잘한 결정'이라는 평가의 비율이 높았다.

이번 조사는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지난해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응답률은 4.7%다.

kukoo@


목록보기


No.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525    [뉴시스 2018.4.25] 中헤이룽장성 역사기록소, 일본군위안부 만행 기록 모두 공개  정신대연구소   2018/04/25  0
3524    [경인일보 2018.3.2] [트렌드를 읽는 책 '인간의 양심']日 전범 만행고백 "악마를 보았다"  정신대연구소   2018/04/23  7
3523    [뉴스1 2018.4.2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최덕례 할머니 별세…28명 생존  정신대연구소   2018/04/23  7
3522    [연합뉴스 2018.4.18] 서울 시민청에서 아시아 '위안부' 피해 생존자 사진전  정신대연구소   2018/04/21  10
3521    [연합뉴스 2018.4.20] 외교부, 日의원·관료 야스쿠니참배에 "어떻든 정당화 안 돼"  정신대연구소   2018/04/20  14
3520    [뉴스 1 2018.4.19] 베트남 학살 생존자 "왜 한국군은 사과하지 않나요"  정신대연구소   2018/04/19  11
3519    [뉴시스 2018.4.15] 유네스코, 위안부 세계기록유산 심사 동결...'일본 방해'  정신대연구소   2018/04/15  29
3518    [연합뉴스 2018.4.10] 호사카 교수, 위안부 관련 日 문서 80건 공개.."범죄 인정해야"  정신대연구소   2018/04/10  46
3517    [연합뉴스 2018.4.9] 오태규 신임 오사카총영사 "한일 위안부 인식차 좁히는데 노력"  정신대연구소   2018/04/09  60
3516    [뉴시스 2018.4.9] 日정부 또 위안부 도발…"강제연행 없었다"  정신대연구소   2018/04/09  45
3515    [디지털타임즈 2018.4.6]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집1 출간  정신대연구소   2018/04/06  52
3514    [오마이뉴스 2018.3.13] 독일 국민은 홀로코스트 막을 기회가 두 번 있었다  정신대연구소   2018/04/04  69
3513    [내외뉴스통신 2018.4.4] 한국만화박물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공감하는 북콘서트 개최  정신대연구소   2018/04/04  143
3512    [YTN 2018.4.3]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활동 보여주는 '소녀들의 기억' 전시 열려  정신대연구소   2018/04/04  65
3511    [연합뉴스 2018.4.3] 한인학생들 美출판사 움직였다…"교과서에 韓 역사·문화 반영"  정신대연구소   2018/04/03  68
3510    [뉴시스 2018.4.3] 日교수들 "'마루타' 731부대 장교 학위 취소해달라"  정신대연구소   2018/04/03  63
3509    [세계일보 2018.4.1] "한·일 위안부합의, 文대통령 재량으로 철회·종료 가능"  정신대연구소   2018/04/01  66
3508    [뉴시스 2018.3.30] '억만금도 필요없다"…일본의 사과 못받고 눈 감은 안점순 할머니  정신대연구소   2018/03/30  78
3507    [연합뉴스 2018.3.30] 정현백 장관,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 별세 애도  정신대연구소   2018/03/30  72
3506    [한겨레 2018.3.30] “‘위안부’ 피해 증언은 인간 용기의 최대치”  정신대연구소   2018/03/30  76

1 [2][3][4][5][6][7][8][9][10]..[177]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ite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