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3525 articles, 177 pages/ current page is 1
  Total : 3525, 1 / 177 pages
게시물 보기     
이 름
  정신대연구소 2018-01-10 14:22:18, Hit : 136
제 목   [뉴스1 2018.1.10] 26년째 맞은 수요시위.."화해치유재단 해산·10억엔 반환"
26년째 맞은 수요시위.."화해치유재단 해산·10억엔 반환"

윤다정 기자 입력 2018.01.10. 14:01 댓글 6개

"日 '자발적 조치' 기대는 소극적..법적 책임 이행 요구를"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317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자들이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1.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317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자들이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1.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측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참석자들은 일본정부가 출연한 10억엔을 반환하고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하는 등의 조치를 빠르게 취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은 10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 1317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를 열고 "정부가 2015 한일합의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해결이 아니라는 사실을 공식 입장으로 선언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면서도 "일본 정부의 자발적 조치만을 기대한다는 것은 모순"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외교적인 문제를 이유로 일본 정부에 대한 법적 책임은 묻지 않은 채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만을 취하겠다는 태도는 수용할 수 없다"며 "2015 한일합의를 존립 근거로 하는 화해치유재단 또한 즉각 해산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미향 정대협 공동대표는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발표는 여전히 일본 정부에게 자발적으로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한다는 소극적 내용"이라며 "한일합의가 원천무효라면 한국정부는 일본정부에 법적 책임을 추구하고 범죄 인정과 공식사죄,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조치 등의 법적 책임 이행을 요구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수요시위는 1992년 1월8일 처음 시작된 이후 이날로 꼭 26년째를 맞았다. 윤 대표는 "오늘 우리가 여기에 앉아 있는 것은 순전히 포기할 줄을 모르던 생존자 덕분"이라며 "그들이 주저하지 않았기에 할머니들의 문제가 평화와 인권, 역사의 정의를 세우는 문제라는 것을 배울 수 있었다"는 소회를 밝혔다.

윤 대표는 "우리는 새로운 27년의 시작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12월27일 외교부 산하 한일합의 검증 결과 발표로부터 역사가 다시 쓰이고 있다"며 "2015년 한일합의가 가야 할 곳은 쓰레기통이며 쓰레기통에서도 흔적도 없이 태워져야 할 합의임이 분명히 확인됐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수요시위의 의미를 손팻말에 적어서 들어 보이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수요시위는 촛불이다'라며 맨 처음 손을 들어 보인 청심국제중학교 2학년 최유람 학생은 "촛불은 약한 바람에 꺼질 수 있지만 여럿이 모이면 온 세상을 채운다"며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진실을 일본이 왜곡하는 가운데 촛불 하나하나가 모인다면 그 빛으로 우리의 역사를 다시 비출 수 있을 것"이라고 당차게 말했다.

김샘 평화나비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수요시위는 고해성사다. 일주일에 한번 이곳에 오면 일주일 동안 잊고 살았던 것들에 대해 많이 고민하게 된다"며 "김복동 할머니께서는 병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잡고 '어려운 일이라 복잡한 시기에 기다려야 하는데 우리도 나이가 차서 오늘 내일이 바쁘다'고 말씀하셨다. 91세 할머니께서 간절히 원하시는 것들을 잊지 말고 계속해서 생각해야겠다"고 강조했다.

maum@


목록보기


No.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525    [뉴시스 2018.4.25] 中헤이룽장성 역사기록소, 일본군위안부 만행 기록 모두 공개  정신대연구소   2018/04/25  0
3524    [경인일보 2018.3.2] [트렌드를 읽는 책 '인간의 양심']日 전범 만행고백 "악마를 보았다"  정신대연구소   2018/04/23  7
3523    [뉴스1 2018.4.2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최덕례 할머니 별세…28명 생존  정신대연구소   2018/04/23  7
3522    [연합뉴스 2018.4.18] 서울 시민청에서 아시아 '위안부' 피해 생존자 사진전  정신대연구소   2018/04/21  10
3521    [연합뉴스 2018.4.20] 외교부, 日의원·관료 야스쿠니참배에 "어떻든 정당화 안 돼"  정신대연구소   2018/04/20  14
3520    [뉴스 1 2018.4.19] 베트남 학살 생존자 "왜 한국군은 사과하지 않나요"  정신대연구소   2018/04/19  11
3519    [뉴시스 2018.4.15] 유네스코, 위안부 세계기록유산 심사 동결...'일본 방해'  정신대연구소   2018/04/15  29
3518    [연합뉴스 2018.4.10] 호사카 교수, 위안부 관련 日 문서 80건 공개.."범죄 인정해야"  정신대연구소   2018/04/10  46
3517    [연합뉴스 2018.4.9] 오태규 신임 오사카총영사 "한일 위안부 인식차 좁히는데 노력"  정신대연구소   2018/04/09  60
3516    [뉴시스 2018.4.9] 日정부 또 위안부 도발…"강제연행 없었다"  정신대연구소   2018/04/09  45
3515    [디지털타임즈 2018.4.6]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집1 출간  정신대연구소   2018/04/06  52
3514    [오마이뉴스 2018.3.13] 독일 국민은 홀로코스트 막을 기회가 두 번 있었다  정신대연구소   2018/04/04  69
3513    [내외뉴스통신 2018.4.4] 한국만화박물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공감하는 북콘서트 개최  정신대연구소   2018/04/04  143
3512    [YTN 2018.4.3]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활동 보여주는 '소녀들의 기억' 전시 열려  정신대연구소   2018/04/04  65
3511    [연합뉴스 2018.4.3] 한인학생들 美출판사 움직였다…"교과서에 韓 역사·문화 반영"  정신대연구소   2018/04/03  68
3510    [뉴시스 2018.4.3] 日교수들 "'마루타' 731부대 장교 학위 취소해달라"  정신대연구소   2018/04/03  63
3509    [세계일보 2018.4.1] "한·일 위안부합의, 文대통령 재량으로 철회·종료 가능"  정신대연구소   2018/04/01  66
3508    [뉴시스 2018.3.30] '억만금도 필요없다"…일본의 사과 못받고 눈 감은 안점순 할머니  정신대연구소   2018/03/30  78
3507    [연합뉴스 2018.3.30] 정현백 장관,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 별세 애도  정신대연구소   2018/03/30  72
3506    [한겨레 2018.3.30] “‘위안부’ 피해 증언은 인간 용기의 최대치”  정신대연구소   2018/03/30  76

1 [2][3][4][5][6][7][8][9][10]..[177]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ite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