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3529 articles, 177 pages/ current page is 1
  Total : 3529, 1 / 177 pages
게시물 보기     
이 름
  정신대연구소 2018-04-25 13:57:26, Hit : 53
제 목   [뉴시스 2018.4.25] 中헤이룽장성 역사기록소, 일본군위안부 만행 기록 모두 공개
中헤이룽장성 역사기록소, 일본군위안부 만행 기록 모두 공개

기사입력 2018-04-25 13:00  기사원문 스크랩  
      
한국에서 모집된 위안부 2000명 중 일부와 관련된 기록
일본군이 직접 세운 위안소에 민간 위탁까지 4가지 형태
일본 우익 '위안부, 일본군·정부 무관하다'는 거짓말 반박

【서울=뉴시스】일본군이 1940년대 한국 여성을 중국으로 끌고가 설치한 위안소를 '일군 전용 조선인 요리점(위안소)'이라고 불렀고, 한국 여성 2000명을 한꺼번에 위안부로 끌고갔다는 기록이 공개됐다. 최근 헤이룽장(黑龍江)성 당안관(당案館·기록보관소)은 일제의 괴뢰국이었던 만주국의 위안부 관련 문건을 공개했다고 중국 언론이 전했다. 관련 문서. (사진출처: 신화왕) 2015.08.18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동북부 헤이룽장성 역사기록보관소(당안관)가 일본군 위안부 관련 문서를 추가로 공개하면서 “위안부 제도는 상업적 행위로 일본 정부와 군과는 무관한다”는 일본 우익 세력의 거짓말에 반격을 가했다.

25일 중국 펑파이뉴스는 전날 헤이룽장성 기록보관소가 "일제의 괴뢰국"이었던 만주국의 기록물을 번역 및 정리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쑤이양(綏陽) 위안소 관련 문서를 공개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헤이룽장성 기록보관소는 지난 2015년 8월에도 관련 기록을 공개한 적이 있지만 추가 자료를 보완해 이번에 상대적으로 완전한 기록을 공개했다.

2015년 당시 보관소는 1941년 일본군이 중국에서 위안소를 설립하는 목적으로, 한국에서 한꺼번에 2000명의 위안부를 강제 징용했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이번에 공개된 1941년 12월11일 만주국 국경경비대 쑤이양현 한충허(寒蔥河) 대대 대장이 쑤이펀허(綏芬河)대대 대장에게 보낸 보고서에는 쑤이양현이 군 전용 조선인 '요리점' 사실상 위안소를 설립하는 과정과 연관된 기록이 담겼다.

보고서는 "일본군 당국이 한국 전 지역 경찰서 및 헌병대에 만주에서 군 접대용 요리점(위안소)를 경영할 사람을 공모한 결과, 이외로 상당히 많은 지원자들이 몰렸다. 이에 따라 지원자를 만주 전역에 지정 파견했다”고 기록했다.

이에 대해 보관소는 “이런 기록은 일본군 전용 요리점을 사실상 일본 군이 직접적인 통제하고, 경영자를 일본군이 직접 선정하며 군이 감독하고 민간이 경영하는 형식으로 운영됐음을 보여주는 간접 증거”라고 설명했다.

특히 “1941년 12월9일 한충허 대대 2632부대 관사내에 한 위안소가 설립됐고, 이 위안소에는 13명의 위안부가 '배치'됐으며, 이들 여성은 한국에서 ‘모집’된 2000명 중 일부”라고 기록됐다.

또한 "‘경영방침’에 하사관급과 사병은 30분 간, 장교는 1시간 동안 '유흥'을 즐길 수 있고, 영업은 자정에 끝난다"는 내용도 기록됐다.

공개된 문서에 따르면, 위안소는 4가지 형태가 있다. 우선 군이 직접 세운 위안소다. 이 위안소는 군이 이동 배치될 때마다 따라다닌다. 다음으로 일본인이 경영하는 민간 위안소가 있다. 하지만 이 형태의 위안소도 일본군의 지원과 감독을 받는다.

이어 군 지정 민간 기원(妓院) 형식의 위안소로, 일본 군인 뿐만 아니라 일반 일본인들도 이용이 가능했다. 마지막으로 이동식 위안소는 기차나 선박, 트럭 등에 설치됐다. 언제든 이동이 가능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기록보관소 전문가 네보신은 “이런 기록은 헤이룽장 성급 기록에서 최초 발견된 위안부 관련 기록”이라면서 “2015년 이미 중국 국가 기록물 유산 목록에 기록됐다”고 설명했다.

sophis731@newsis.com


목록보기


No.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529    [경향신문 2018.5.12] [원희복의 인물탐구] 재일조선인역사 교수 정영환  정신대연구소   2018/05/12  21
3528    [경향신문 2018.4.29] "그 일을 어떻게 견뎌냈을까"...8년 만에 일본어판 나온 위안부 그림책 <꽃할머니>  정신대연구소   2018/04/29  82
3527    [연합뉴스 2018.4.29] "일본에 무릎 꿇어?"…필리핀 여성단체, 위안부 동상철거에 반발  정신대연구소   2018/04/29  53
3526    [동아일보 2018.4.28] “그곳은 지옥이었다” 日軍 위안부 피해자의 절규  정신대연구소   2018/04/29  50
   [뉴시스 2018.4.25] 中헤이룽장성 역사기록소, 일본군위안부 만행 기록 모두 공개  정신대연구소   2018/04/25  53
3524    [경인일보 2018.3.2] [트렌드를 읽는 책 '인간의 양심']日 전범 만행고백 "악마를 보았다"  정신대연구소   2018/04/23  57
3523    [뉴스1 2018.4.2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최덕례 할머니 별세…28명 생존  정신대연구소   2018/04/23  43
3522    [연합뉴스 2018.4.18] 서울 시민청에서 아시아 '위안부' 피해 생존자 사진전  정신대연구소   2018/04/21  49
3521    [연합뉴스 2018.4.20] 외교부, 日의원·관료 야스쿠니참배에 "어떻든 정당화 안 돼"  정신대연구소   2018/04/20  48
3520    [뉴스 1 2018.4.19] 베트남 학살 생존자 "왜 한국군은 사과하지 않나요"  정신대연구소   2018/04/19  38
3519    [뉴시스 2018.4.15] 유네스코, 위안부 세계기록유산 심사 동결...'일본 방해'  정신대연구소   2018/04/15  50
3518    [연합뉴스 2018.4.10] 호사카 교수, 위안부 관련 日 문서 80건 공개.."범죄 인정해야"  정신대연구소   2018/04/10  69
3517    [연합뉴스 2018.4.9] 오태규 신임 오사카총영사 "한일 위안부 인식차 좁히는데 노력"  정신대연구소   2018/04/09  84
3516    [뉴시스 2018.4.9] 日정부 또 위안부 도발…"강제연행 없었다"  정신대연구소   2018/04/09  64
3515    [디지털타임즈 2018.4.6]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집1 출간  정신대연구소   2018/04/06  70
3514    [오마이뉴스 2018.3.13] 독일 국민은 홀로코스트 막을 기회가 두 번 있었다  정신대연구소   2018/04/04  86
3513    [내외뉴스통신 2018.4.4] 한국만화박물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공감하는 북콘서트 개최  정신대연구소   2018/04/04  182
3512    [YTN 2018.4.3]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활동 보여주는 '소녀들의 기억' 전시 열려  정신대연구소   2018/04/04  84
3511    [연합뉴스 2018.4.3] 한인학생들 美출판사 움직였다…"교과서에 韓 역사·문화 반영"  정신대연구소   2018/04/03  86
3510    [뉴시스 2018.4.3] 日교수들 "'마루타' 731부대 장교 학위 취소해달라"  정신대연구소   2018/04/03  80

1 [2][3][4][5][6][7][8][9][10]..[177]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ite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