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3447 articles, 173 pages/ current page is 1
  Total : 3447, 1 / 173 pages
게시물 보기     
이 름
  정신대연구소 2017-12-07 12:07:29, Hit : 48
제 목   [연합뉴스 2017.12.7] "'제국의 위안부' 유죄 판결은 획일적 역사 해석 강제하는 것"
"'제국의 위안부' 유죄 판결은 획일적 역사 해석 강제하는 것"  
  기사입력 2017-12-07 11:21  기사원문

    박유하 교수 소송 지원 모임 발족…국내외 학자·예술인 98명 동참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부탁드립니다(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기자회견에서 김영규 인하대 명예교수가 발언하고 있다. 2017.12.7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지난 10월 항소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세종대 교수의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이 발족했다.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모임'은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심의 유죄 선고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이 판결은 우리 학계와 문화계에 중대한 위기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모임은 박 교수가 저서에서 '올바르다고 인정된 견해'와 다른 의견을 피력했을 뿐이라고 강조하면서 "시대착오적 유죄 판결로 인해 사상적 통제가 다시금 부활하고 획일적 역사 해석이 또다시 강제되는 듯한 느낌을 받는 사람은 한둘이 아닐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013년 8월 출간된 '제국의 위안부'에서 박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가 한국 내의 지나친 민족주의로 인해 '젊고 가녀린 피해자'의 모습으로 박제화됐다고 지적하면서 이 문제를 민족의 관점으로만 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허위 사실을 기록하고 피해자를 '매춘' 등으로 표현한 혐의로 기소됐고, 서울고법은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을 뒤집어 고의로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벌금형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검찰이 문제가 된다고 본 표현 35곳 가운데 11곳은 의견 표명이 아닌 사실 적시라고 판단한 뒤 이 표현들이 모두 허위라고 판시했다.

1심과 2심 판결에서 쟁점이 된 사안은 결국 '헌법에 보장된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어디까지 누릴 수 있는가'이다.

이와 관련해 소송 지원 모임은 "2심 재판부는 보편적인 학문의 자유에 대한 관심보다는 특정한 의도를 지닌 학문 활동이나 독서 행위를 장려하려 한다는 의문을 갖게 한다"며 "다른 의견을 용납하지 않는 국가와 사회 권력에 맞서는 시민 의지의 표출이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부탁드립니다(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기자회견에서 김영규 인하대 명예교수가 발언하고 있다. 2017.12.7


모임에 참가한 김영규 인하대 명예교수는 "학문의 해석은 학자들의 토론에 맡겨 달라"며 "우리 사회의 과도하고 잘못된 민족주의와 애국주의는 도태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신표 인제대 명예교수는 "사법부는 우리나라의 학문적·문화적 수준이 어떠한가를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한다"며 "박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통속적인 관점과 사실에 의존하지 않고 객관적으로 기술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김향훈 변호사는 항소심 재판부가 극단적 민족주의와 광기 어린 반일이라는 폐기돼야 할 여론에 휩쓸렸다면서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오기 전 겪어야 할 진통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모임'에는 국내외 학자와 예술인 98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생각을 말할 권리는 보호돼야 한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소송을 지원하는 한편 모금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psh59@yna.co.kr


목록보기


No.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447    [연합뉴스 2018.2.23] 외교부, '성노예' 발언에 "피해자 명예·존엄 회복노력 맥락"  정신대연구소   2018/02/23  4
3446    [연합뉴스 2018.2.21] '위안부→성노예' 변경 경기도 조례안 상임위 통과  정신대연구소   2018/02/22  13
3445    [뉴스1 2018.2.21] '엄마부대' 주옥순, 정대협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형  정신대연구소   2018/02/21  16
3444    [한국일보 2018.2.20] 유럽 전역에 고삐 풀린 극우, 과거사까지 뒤집는다  정신대연구소   2018/02/20  18
3443    [여성신문 2018.2.19] 여가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관련 국내전시 사업 수행기관 공모  정신대연구소   2018/02/20  18
3442    [뉴스 1 2018.2.19] 정대협 "정부 한·일'위안부'합의 명확한 입장 밝혀라"…국민청원  정신대연구소   2018/02/19  23
3441    [경인일보 2018.2.19] 기억, 치유되지 않은 아픔…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정신대연구소   2018/02/19  23
3440    [이데일리 2018.2.18] '日대사관 폭파하겠다'…아베 '위안부' 발언에 협박전화한 50대 입건  정신대연구소   2018/02/18  20
3439    [연합뉴스 TV 2018.2.17] 일본 “문 대통령, 위안부 10억엔 반환 않는다 말해”…靑 “사실과 달라”  정신대연구소   2018/02/17  22
3438    [파이낸셜뉴스 2018.2.15] 양기대 광명시장 15일 위안부 할머니 찾아 세배  정신대연구소   2018/02/15  24
3437    [연합뉴스 2018.2.14] 강경화, 이달말 유엔인권이사회 참석 검토…위안부 언급할듯  정신대연구소   2018/02/15  21
3436    [뉴시스 2018.2.14] 정현백 여가장관, 위안부피해자 별세 애도…생존자 30명으로 줄어  정신대연구소   2018/02/15  21
3435    [연합뉴스 2018.2.15] 신임 주미 日대사 "소녀상 대한 일본 입장, 더 강력히 발언할것"  정신대연구소   2018/02/15  23
3434    [뉴시스 2018.2.14] 일본 법원, 군마현 '조선인 추도비' 설치 갱신 불허처분 위법 판결  정신대연구소   2018/02/14  19
3433    [뉴스1 2018.2.13] 일본국민 72%, 위안부합의 이행 요구한 아베 긍정 평가  정신대연구소   2018/02/13  24
3432    [연합뉴스 2018.2.13] 아베 "지도자, 비판감수해야"..文대통령에 위안부합의 이행요구  정신대연구소   2018/02/13  28
3431    [뉴시스 2018.2.12] 더타임스 "독도는 일본땅" 파문…NBC는 식민지배 미화 사과  정신대연구소   2018/02/12  26
3430    [이데일리 2018.2.12] '영웅' 제작사 에이콤 위안부 소재 뮤지컬 만든다  정신대연구소   2018/02/12  24
3429    [파이낸셜뉴스 2018.2.11] 위안부 문제에 내정간섭 논란까지 '바닥 친 韓日'...2~4월 방일 물건너 간 듯  정신대연구소   2018/02/12  24
3428    [뉴스1 2018.2.9] '위안부' 피해자 송신도 할머니 유해 고국땅으로 돌아와  정신대연구소   2018/02/09  31

1 [2][3][4][5][6][7][8][9][10]..[173]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ite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