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3529 articles, 177 pages/ current page is 1
  Total : 3529, 1 / 177 pages
게시물 보기     
이 름
  정신대연구소 2017-12-07 12:07:29, Hit : 125
제 목   [연합뉴스 2017.12.7] "'제국의 위안부' 유죄 판결은 획일적 역사 해석 강제하는 것"
"'제국의 위안부' 유죄 판결은 획일적 역사 해석 강제하는 것"  
  기사입력 2017-12-07 11:21  기사원문

    박유하 교수 소송 지원 모임 발족…국내외 학자·예술인 98명 동참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부탁드립니다(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기자회견에서 김영규 인하대 명예교수가 발언하고 있다. 2017.12.7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지난 10월 항소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세종대 교수의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이 발족했다.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모임'은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심의 유죄 선고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이 판결은 우리 학계와 문화계에 중대한 위기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모임은 박 교수가 저서에서 '올바르다고 인정된 견해'와 다른 의견을 피력했을 뿐이라고 강조하면서 "시대착오적 유죄 판결로 인해 사상적 통제가 다시금 부활하고 획일적 역사 해석이 또다시 강제되는 듯한 느낌을 받는 사람은 한둘이 아닐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013년 8월 출간된 '제국의 위안부'에서 박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가 한국 내의 지나친 민족주의로 인해 '젊고 가녀린 피해자'의 모습으로 박제화됐다고 지적하면서 이 문제를 민족의 관점으로만 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허위 사실을 기록하고 피해자를 '매춘' 등으로 표현한 혐의로 기소됐고, 서울고법은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을 뒤집어 고의로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벌금형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검찰이 문제가 된다고 본 표현 35곳 가운데 11곳은 의견 표명이 아닌 사실 적시라고 판단한 뒤 이 표현들이 모두 허위라고 판시했다.

1심과 2심 판결에서 쟁점이 된 사안은 결국 '헌법에 보장된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어디까지 누릴 수 있는가'이다.

이와 관련해 소송 지원 모임은 "2심 재판부는 보편적인 학문의 자유에 대한 관심보다는 특정한 의도를 지닌 학문 활동이나 독서 행위를 장려하려 한다는 의문을 갖게 한다"며 "다른 의견을 용납하지 않는 국가와 사회 권력에 맞서는 시민 의지의 표출이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부탁드립니다(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기자회견에서 김영규 인하대 명예교수가 발언하고 있다. 2017.12.7


모임에 참가한 김영규 인하대 명예교수는 "학문의 해석은 학자들의 토론에 맡겨 달라"며 "우리 사회의 과도하고 잘못된 민족주의와 애국주의는 도태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신표 인제대 명예교수는 "사법부는 우리나라의 학문적·문화적 수준이 어떠한가를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한다"며 "박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통속적인 관점과 사실에 의존하지 않고 객관적으로 기술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김향훈 변호사는 항소심 재판부가 극단적 민족주의와 광기 어린 반일이라는 폐기돼야 할 여론에 휩쓸렸다면서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오기 전 겪어야 할 진통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모임'에는 국내외 학자와 예술인 98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생각을 말할 권리는 보호돼야 한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소송을 지원하는 한편 모금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psh59@yna.co.kr


목록보기


No.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529    [경향신문 2018.5.12] [원희복의 인물탐구] 재일조선인역사 교수 정영환  정신대연구소   2018/05/12  21
3528    [경향신문 2018.4.29] "그 일을 어떻게 견뎌냈을까"...8년 만에 일본어판 나온 위안부 그림책 <꽃할머니>  정신대연구소   2018/04/29  82
3527    [연합뉴스 2018.4.29] "일본에 무릎 꿇어?"…필리핀 여성단체, 위안부 동상철거에 반발  정신대연구소   2018/04/29  54
3526    [동아일보 2018.4.28] “그곳은 지옥이었다” 日軍 위안부 피해자의 절규  정신대연구소   2018/04/29  50
3525    [뉴시스 2018.4.25] 中헤이룽장성 역사기록소, 일본군위안부 만행 기록 모두 공개  정신대연구소   2018/04/25  54
3524    [경인일보 2018.3.2] [트렌드를 읽는 책 '인간의 양심']日 전범 만행고백 "악마를 보았다"  정신대연구소   2018/04/23  57
3523    [뉴스1 2018.4.2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최덕례 할머니 별세…28명 생존  정신대연구소   2018/04/23  43
3522    [연합뉴스 2018.4.18] 서울 시민청에서 아시아 '위안부' 피해 생존자 사진전  정신대연구소   2018/04/21  49
3521    [연합뉴스 2018.4.20] 외교부, 日의원·관료 야스쿠니참배에 "어떻든 정당화 안 돼"  정신대연구소   2018/04/20  48
3520    [뉴스 1 2018.4.19] 베트남 학살 생존자 "왜 한국군은 사과하지 않나요"  정신대연구소   2018/04/19  38
3519    [뉴시스 2018.4.15] 유네스코, 위안부 세계기록유산 심사 동결...'일본 방해'  정신대연구소   2018/04/15  50
3518    [연합뉴스 2018.4.10] 호사카 교수, 위안부 관련 日 문서 80건 공개.."범죄 인정해야"  정신대연구소   2018/04/10  69
3517    [연합뉴스 2018.4.9] 오태규 신임 오사카총영사 "한일 위안부 인식차 좁히는데 노력"  정신대연구소   2018/04/09  84
3516    [뉴시스 2018.4.9] 日정부 또 위안부 도발…"강제연행 없었다"  정신대연구소   2018/04/09  64
3515    [디지털타임즈 2018.4.6]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집1 출간  정신대연구소   2018/04/06  70
3514    [오마이뉴스 2018.3.13] 독일 국민은 홀로코스트 막을 기회가 두 번 있었다  정신대연구소   2018/04/04  86
3513    [내외뉴스통신 2018.4.4] 한국만화박물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공감하는 북콘서트 개최  정신대연구소   2018/04/04  182
3512    [YTN 2018.4.3]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활동 보여주는 '소녀들의 기억' 전시 열려  정신대연구소   2018/04/04  84
3511    [연합뉴스 2018.4.3] 한인학생들 美출판사 움직였다…"교과서에 韓 역사·문화 반영"  정신대연구소   2018/04/03  86
3510    [뉴시스 2018.4.3] 日교수들 "'마루타' 731부대 장교 학위 취소해달라"  정신대연구소   2018/04/03  80

1 [2][3][4][5][6][7][8][9][10]..[177]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ite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