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3221 articles, 162 pages/ current page is 1
  Total : 3221, 1 / 162 pages
게시물 보기     
이 름
  정신대연구소 2017-08-11 20:02:45, Hit : 65
제 목   [연합뉴스 2017.8.11] 법원 "일제 강제징용은 반인도적 불법행위, 청구권 소멸 안돼"
법원 "일제 강제징용은 반인도적 불법행위, 청구권 소멸 안돼"(종합)

연합뉴스 원문 |입력 2017.08.11 16:42 |수정 2017.08.11 17:20  

강제징용 피해자 4명 미쓰비시 상대 손배소 또 승소

'울컥'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를 상대로 2차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일제 강제노역 피해자 김재림 할머니(오른쪽)가 11일 오후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법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은 1차 손해배상 소송 원고인 양금덕 할머니. 2차 소송 재판부는 이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인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이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민사소송에서 또 승소했다.

특히 대한민국과 일본간 청구권협정에 따라 청구권이 이미 소멸했다는 미쓰비시 주장에 대해 법원은 "반인도적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권이 청구권협정의 대상에 포함됐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청구권이 소멸했다고 볼 수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근로정신대 소녀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일제 강점기인 1944년 일본에 가면 돈도 벌고 공부할 수 있다는 말에 속은 12∼14세의 조선 소녀들이 근로정신대에 강제동원됐다. 사진은 당시 미쓰비시 나고야 항공기 제작소에 동원됐다가 월급 한푼 받지 못했던 소녀들의 모습. 2017. 4. 25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연합뉴스] areum@yna.co.kr (끝)

광주지법 민사11부(김상연 부장판사)는 11일 강제 징용 피해자 4명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강제 징용됐다가 숨진 오길애(당시 14세)씨의 남동생 오철석(81)씨에게 1억5천만원, 김재림(87·여)씨에게 1억2천만원, 양영수(86·여)·심선애(87·여)씨에게 1억원을 배상하라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미쓰비시 중공업이 전쟁물자 생산에 원고를 강제로 동원하고 노무를 강요한 행위는 불법 식민지배 및 침략전쟁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반인도적 불법행위에 해당한다"며 "이러한 불법행위로 원고들이 심한 정신적 고통을 입었음은 명백하므로, 미쓰비시중공업은 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고는 미쓰비시중공업과 법인이 다르고 채무도 승계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나, 당시 대한민국 법률을 적용하면 실질적으로 동일한 회사로 평가하기에 충분하다. 이에 원고들은 미쓰비시중공업에 대한 권리를 피고에 대해서도 행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특히 "피고는 대한민국과 일본간 청구권협정에 따라 원고들의 청구권이 이미 소멸했다고 주장하나, 반인도적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권이 청구권협정의 대상에 포함됐다고 보기는 어렵기 때문에 청구권이 소멸했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피고의 행위는 개인의 존엄성을 부정하고 불법 식민지배 및 침략전쟁 수행에 편승한 반인도적 행위로서, 무려 70년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도 책임을 부정하고 회피하는데, 이러한 피고가 손해배상 채무의 이행을 거절하는 것은 현저히 부당하고 신의성실의 원칙에 반하는 권리남용으로 허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른 유사 소송과 마찬가지로 임금 체불 금액은 산정하지 않고 피해자들의 위자료 금액을 산정했다.

이들 피해자는 2014년 2월 각 1억5천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연합뉴스

"전범기업은 법원 판결 이행하라"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를 상대로 2차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일제 강제노역 피해자 김재림 할머니 등이 11일 오후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법 청사 앞에서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회원들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차 소송 재판부는 이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hs@yna.co.kr

그동안 미쓰비시 중공업의 고의적인 시간 끌기로 3년 동안 재판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했다.

연합뉴스

징용 파해자 또다시 승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강제징용 피해자 김재림 할머니(오른쪽)가 승소 판결 이후 광주지법 청사를 나서고 있다. 왼쪽은 1차 손해배상 소송의 원고 양금덕 할머니. 2017.8.11 hs@yna.co.kr (끝)



시민모임은 판결 이후 기자회견을 열어 "식민 범죄와 인권유린에 철퇴를 가한 사법주권의 승리"라고 환영하면서 대법원에 계류 중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조속한 판결을 요구했다.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본 전범기업을 상대로 국내에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은 모두 14건이다.

이중 시민모임의 도움을 받아 미쓰비시를 상대로 낸 소송은 3건으로 1·2·3차로 나뉘어 이뤄지고 있다.

이날 광주지법의 판결은 2차 손해배상 소송의 1심이다.

법원은 앞서 지난 8일 열린 3차 손해배상 소송의 1심에서도 같은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근로정신대 피해자 5명이 제기한 1차 소송은 1·2심에서 모두 승소했으며, 미쓰비시의 상고로 대법원에 계류돼 있다.

미쓰비시 측은 다른 소송 전례에 비춰 이날 판결에도 항소할 것으로 보인다.

cbebop@yna.co.kr


목록보기


No.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221    [뉴스1 2017.12.11] "日, '나가사키 징용' 한인 중 15명만 피폭 인정"  정신대연구소   2017/12/11  6
3220    [뉴스1 2017.12.11] 위안부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서울시 첫 확인  정신대연구소   2017/12/11  2
3219    [연합뉴스 2017.12.7] 위안부합의TF 위원장 "한일 접점찾는 창의적해법 가장 좋을 것"  정신대연구소   2017/12/11  2
3218    [조선일보 2017.12.9] "위안부 합의 파기땐 아베 평창 안 갈수도" 일본, 한국에 압박  정신대연구소   2017/12/09  7
3217    [연합뉴스 2017.12.9] 中 충칭대폭격 집단 원정소송 항소심…"패소하면 또 상소할 것"  정신대연구소   2017/12/09  7
3216    [아시아경제 2017.12.8] [日 군함도 꼼수]①조선인 강제노역 없었다는 '일본인 증언'으로 꼼수부리는 日  정신대연구소   2017/12/08  8
3215    [한국일보 2017.12.7] 제주에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상 세웠다  정신대연구소   2017/12/07  12
3214    [연합뉴스 2017.12.7] "'제국의 위안부' 유죄 판결은 획일적 역사 해석 강제하는 것"  정신대연구소   2017/12/07  9
3213    [브레이크뉴스 2017.11.28]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보고서' 집필자들의 문제점  정신대연구소   2017/12/05  14
3212    [미디어워치 2017.12.5] 필화 겪는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교수, 소송 지원 모임 발족  정신대연구소   2017/12/05  13
3211    [연합뉴스 2017.12.5] 日 또 꼼수…'조선인 강제노역' 언급없고 '日산업지원'으로 묘사  정신대연구소   2017/12/05  12
3210    [연합뉴스 2017.12.3] "日후쿠오카시, 자매도시 부산에 국장급 보내 소녀상 우려표명"  정신대연구소   2017/12/04  15
3209    [국민일보 2017.12.3] 김제니가 日 심사위원에게 받은 ‘난감한’ 질문 재조명  정신대연구소   2017/12/04  16
3208    [농촌여성신문 2017.12.1] 위안부 갈등에 기록물 연구가 열쇠  정신대연구소   2017/12/04  16
3207    [여성신문 2017.12.1] [강경화 장관 인터뷰]③ “위안부는 인권 유린 문제...하다보니 정치 협상 대상된 듯”  정신대연구소   2017/12/04  24
3206    [여성신문 2017.12.1] [강경화 장관 인터뷰]② “내각 여성 30%, 국무회의서 여자라는 인식 못 해”  정신대연구소   2017/12/04  15
3205    [여성신문 2017.12.1] [강경화 장관 인터뷰]① “밖에서 보는 우리나라 위상 상당하다”  정신대연구소   2017/12/04  16
3204    [중앙일보 2017.12.4]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위안부 알린 이유는  정신대연구소   2017/12/04  15
3203    [경남도민일보 2017.12.4] 9∼10일 통영서 위안부인권영화제  정신대연구소   2017/12/04  13
3202    [이데일리 2017.12.4] 조정래·황호준 '위안부 소녀의 넋' 국악으로 기린다  정신대연구소   2017/12/04  14

1 [2][3][4][5][6][7][8][9][10]..[162]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hite97